dd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 액셀러레이터가 14일 출범했다. 디지털 헬스케어 파트너스(이하 DHP, 대표 파트너 최윤섭)는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에서 활동하는 대표적인 전문가들이 모여 만든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에 특화 액셀러레이터다.

대표 파트너인 최윤섭 대표 파트너는 서울대학교병원 교수 출신으로 뷰노(Vuno), 직토(Zikto),프라미솝(Promisope), 소울링(Soulring) 등의 스타트업 및 HB 인베스트먼트의 의학 자문을 맡고 있다. 정지훈 파트너는 의사 출신의 미래학자이며, 엔젤투자클럽 빅뱅엔젤스의 파트너다. 현재까지 루닛(Lunit), 매직에코(Magic eco), 휴레이포지티브(Huraypositive)프라미솝(Promisope) 등 다수의 스타트업에 공동 창업, 자문 및 엔젤투자자로 참여했다. 김치원 파트너는 맥킨지 컨설팅 출신의 내과 전문의로 눔(noom)직토(Zikto)등 스타트업과 퓨처플레이의 의학 자문을 맡고 있다. 외부 자문인 문여정 박사도 산부인과 전문의이자 국내 최초 의사 출신의 현직 벤처투자가로 눔(noom), 휴이노(Huinno), 엠트리케어(Mtreecare), 룬 등의 스타트업과 퓨처플레이의 의학 자문을 맡고 있다.

DHP의 최윤섭 대표 파트너는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의 가장 큰 고민은 창업 초기에 팀 내 의료 전문가의 부재로 창업 아이디어를 의학적으로 검증하거나, 의료계와의 협업을 추진하기가 어려웠다는 점이다”며, “의료 전문가로 이루어진 디지털 헬스케어 파트너스가 국내에도 혁신적인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을 육성하기 위해 기여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향후 DHP는 시리즈 A 이전의 초기 스타트업에 대한 의학 자문, 의료계 네트워크, 임상 검증 및 투자 유치와 관련한 액셀러레이팅을 제공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