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리콘밸리 창업 5명, 노하우 소개
“사업 아이디어 뛰어나면… 영어 서툴러도 투자자들 찾아와”

12일 경기 성남시 네이버 본사에서 열린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2016’ 콘퍼런스에서 이상원 퀵소 대표가 투자를 이끌어내는 방법에 대해 경험담을 이야기 하고 있다. 네이버 제공

“벤처캐피털(VC) 50곳에 접촉해 5곳에서 투자를 받았습니다. 거절당했지만 상처받지 않았습니다. 우리 회사의 비전을 함께 공유할 수 있는 투자자를 찾는 과정이라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중국 알리바바, 화웨이 등 대기업에 터치스크린 기술을 제공하는 스타트업 퀵소(Qeexo)의 이상원 대표(36)는 12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불정로 네이버 본사에서 열린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2016’ 콘퍼런스에서 이처럼 말했다. 벤처기업 육성 기관 스타트업얼라이언스가 주최한 이번 행사에서 이 대표를 포함해 5명의 한국인이 미국 실리콘밸리 내에서 창업한 경험담을 풀어놨다.

이 대표는 1998년 포스텍(포항공대) 전자공학과에 입학할 때부터 창업의 꿈을 키웠다. 창업 전까지 삼성전자, SK텔레콤, HTC 등에서 10년을 일했다. 그 과정에서 퀵소의 터치스크린 핵심 기술을 보유한 크리스 해리슨 카네기멜런대 교수와 초기 자금을 지원한 에인절투자자를 만났다. 그 둘과 만난 인연 덕분에 그는 2012년 실리콘밸리에서 창업할 수 있었다. 이 대표는 “업계 최고의 인재를 조언자로 모셔 도움을 받을수록 창업 성공률이 올라간다”고 말했다.

정세주 눔 대표(36)도 인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기획자가 스스로 코딩을 배워 엔지니어 역할까지 하겠다고 하면 투자자들로부터 많은 공격을 받게 된다”며 “우리는 크로아티아에 가서 엔지니어들에게 채용 설명회를 열고 미국 내 기숙사를 운영할 정도로 분야별로 인재 영입에 공을 들인다”고 말했다.

미국 진출을 고려할 때 커다란 장애물 중 하나는 ‘언어’다. 김범수 브라이트스톰 대표(47)는 “영어는 목적이 아닌 수단”이라며 “아이디어만 좋다면 영어 실력과 관계없이 미국 투자자들은 어떻게든 내 말을 알아들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벤처캐피털이 질문했을 때 알아듣고 답할 수 있는 영어 수준이면 된다. 유창함은 중요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김창원 타파스미디어 대표(42)는 “해외 글로벌 기업들이 서울을 테스트베드(실험장소)로 삼고 싶어 할 정도이기 때문에 한국에서 서비스를 만들어도 세계적으로 성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신무경 기자 fighter@donga.com